background
728x90

 

얼마 전 일 때문에 초등학교에 갈 일이 있었는데, 문득 학창시절 이야기가 떠올라서.

이제 20년 정도 된 일인데, 우리 옆반, 2반에서 엄청 심한 따돌림이 있었다.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남녀 불문하고 거의 반 전원이 한 아이만을 따돌렸던 것이다.



쉬는 시간에 팬티까지 강제로 벗겨 복도를 뛰어 다니게 하질 않나, 화장실에 가둬두고 위에서 물을 뿌려대질 않나...

돈을 뜯어냈다는 이야기도 들었지만 그건 직접 보지는 못했으니 모를 일이고.

어쨌든 반 전원이 그 따돌림에 암묵적이라도 동참한 것은 사실이었다.



그 때문이었을까, 2반 녀석들은 묘하게 사이가 좋았다.

같은 반끼리만 뭉쳐다닌다는 느낌이랄까.

동아리 활동 하는 녀석들도 자기네 반 이야기는 결코 하려들질 않았고.



그런데다 담임 선생까지 그 따돌림을 못본 척 방관했었다.

결국 따돌림 당하던 아이는 여름방학이 끝나자마자, 집에서 목을 매어 자살했다.

그리고 그 이후, 이상한 일들이 벌어지기 시작했다.



9월 사생대회 도중, 그 반 아이가 호수에 빠져 죽은 걸 시작으로, 교통사고로 죽은 아이, 또 교통사고로 식물인간이 된 아이가 나오기에 이르렀다.

그 뿐 아니라 투신 자살한 아이도 있었고, 행방불명 되어 아직까지도 발견되지 않은 아이까지.

거의 2달 사이 그런 일들이 한 반에서 연이어 일어난 것이다.



끝내는 12월 초입, 담임 선생이 목을 매어 자살했고.

이쯤 되니 당연히 따돌림 당하다 자살한 아이의 귀신이 원한을 품고 저지른 짓이라는 소문이 퍼져나가기 시작했다.

2반 옆 게시판에 붙어있던, 반 아이들의 캐리커쳐에 페인트로 가위표가 쳐져 있던 적도 있었다.



겁을 먹고 전학하는 아이들도 나오더니, 결국 그 반은 졸업도 못하고 폐쇄되어 다들 다른 반으로 배정되었다.

따돌림 당하다 자살한 아이는, 어머니와 둘이 함께 살던 아이였다.

그리고 그 어머니마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한다.



외아들이 죽은 고통과, 주변의 시선을 이기지 못한 것이었겠지.

결국 학교에서는 그 문제의 반 주변을 회반죽과 페인트로 덧칠하고, 불제를 드렸다고 한다.

아직도 주변 정신병원에는, 그때 미쳐버려서 아직까지 입원 중인 2반 녀석이 있다.



살면서 유일하게 가까이서 겪은, 알 수 없고 무서운 체험이었다.

 

반응형
  1. 오늘의 괴담은 한 아이를 반 전체가 따돌린 끝에 벌어진 비참하고 끔찍한 이야기.
    모든 반 아이들, 심지어는 담임 선생님까지 관여된 일이라니.
    고통과 괴로움 끝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그 원한이 어땠을지는 짐작도 할 수 없네요.
    아마 지난번, 벽의 낙서 이야기의 뒷 이야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2. 저번 괴담을 확인해 봤더니, 거기에서도 그 초상화가 "2반"의 초상화라는 언급이 있네요. 이 괴담이 사실이라면, 그 아이를 따돌림으로써 그 아이를 저주한 것이나 마찬가지던 2반 아이들은 결국 그 자살한 아이의 무덤으로 끌려들어간 것이겠군요. 무덤이 2개로는 안 끝났네요. 씁쓸한 이야기입니다.
  3. ㅅㅌㅁㄹ 2020.02.09 03:56
    저번 이야기와 이어지는 듯하게 연결해서 글을 작성해주시는 센스 조하요
  4. 온더핏 2020.02.10 19:29
    여쭤볼 것이 있습니다
    2ch괴담을 검색하다가 이런 곳이 서치되길래 들어가봤는데 (https://www.dmitory.com/horror/33212160)
    여기 글이 그대로 올라와 있더라구요
    출처표기는 되어있지만 허락은 해주신건가 해서요 :)
  5. 밀랍술사 2020.03.02 06:47
    애이, 괴담은 이런 구체적인 비하인드 스토리 없이 찜찜해야 제맛인데요 ㅋㅋ
  6. 아 심심하다 2020.11.17 18:07
    오우.... 소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