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320x100
300x250

 

 

정말 좋아했던 고양이가 죽었습니다.

13살, 심장마비로 인한 갑작스런 죽음이었습니다.

마음의 준비도 하지 못하고, 장례식을 치뤘습니다.



예로부터 죽은 자와 같은 길을 지나 장례식장에서 돌아오면 안된다는 말이 있습니다.

죽은 자가 따라온다는 이유에서입니다.

그 아이가 따라와 준다면 오히려 기쁠 거라는 생각에, 나는 일부러 같은 길을 지나 돌아왔습니다.



집에 돌아오자 조금 늦은 저녁이었지만, 일도 손에 잡히질 않고, 배도 고프지 않았습니다.

잠시 혼자 있고 싶다고 가족에게 말한 뒤, 내 방 캣 타워에 남아 있던 그 아이의 털을 긁어모으고 있었습니다.

어느샌가 바닥에서 잠이 들었다, 눈을 뜬 것은 밤 늦게서였습니다.



고픈 배를 달래려 느릿느릿 일어나 계단을 내려가는데, 현관문에서 바람이 불어오는 듯 했습니다.

문은 제대로 닫혀 있어 그럴리 없을텐데.

문득 나는, 그 아이가 돌아오고 싶어하는 게 아닐까 싶었습니다.



부엌에서 과자를 찾아, 현관문을 열고 거기서 기다렸습니다.

분명 돌아와 줄거야.

그 아이는 똑똑해서 길을 헤매지 않는 걸.



한시간은 그렇게 서 있던 것 같습니다.

12월 중순이라 꽤 추웠는데, 그런 건 신경 쓰이지 않을만큼 나는 필사적이었습니다.

문득, 나는 뭐하는 걸까 싶었습니다.



스스로에게 쓴 웃음을 지으며 체념하고 방으로 돌아가려, 문을 닫으려 일어난 것과 거의 같은 순간.

강한 바람이 불었습니다.

과자 봉지가 복도 끝까지 날아갈 정도로 강한 바람에, 재빨리 문을 닫으려는 순간, 내 시야 한 구석에 하얀 무언가가 나타났습니다.



그 아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페르시아 고양이였던 그 아이는, 하얗고 긴, 푹신푹신한 털이 예뻤으니까요.

굳이 내가 빗질을 하지 않아도, 항상 스스로 깔끔하게 가다듬곤 했었습니다.



눈물이 울컥 솟아나왔습니다.

나는 그저 기뻐서, [기다리고 있었어.] 라고 말하며 현관문을 닫고, 내 방으로 향하는 문을 열었습니다.

입구를 바라보고 있는데, 좀체 올라오질 않았습니다.



아까처럼 시야 한 구석을 바라보니, 역시나 하얗게 그 아이가 들어오는 게 보였습니다.

다시 함께 지낼 수 있다는 게 너무나도 기뻤습니다.

직접 보이지는 않지만, 시야 한구석에 움직이는 그 아이가 보입니다.



나는 만족해서, 평소처럼 심야 B급 영화를 조금 보다가, 기분 좋게 침대에 누웠습니다.

그 아이는 고양이답다고 할까, 무척 자기 맘대로라, 원래 자기 마음에 내킬 때만 다가오곤 했었어요.

하지만 불을 끄고 내가 침대에 누우면, 그래, 이런 식으로, 발 근처에서 내 이불 속으로 들어와서...



들어와서...

그 아이의 털은 언제나 푹신푹신했습니다.

막 내온듯한 우유 빙수처럼, 부드러운 촉감.



그럴 터였습니다.

내 발에 닿은 건, 조금 딱딱하면서 뻣뻣해서, 그건 마치... 마치...

사람 머리카락 같은...



그 순간, 나는 깜짝 놀라 튀어올랐습니다.

내가 실패해서 무언가 다른 걸 불러들이고 말았다는 것.

그걸 깨닫자 겁에 질려, 이불을 덮을 마음조차 들지 않았습니다.



방에서 도망쳐, 22살씩이나 되서 부모님 곁에서 잤습니다.

부모님은 그 아이를 잃은 충격이 커서 그런거라 여기셨는지, 머리를 쓰다듬어 주셨습니다.

하지만 나는 겁에 질려 떨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많은 일들이 있었던 탓인지, 부모님이 달래주는 사이 나는 지쳐 잠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정신을 차리니, 어두운 장소에 있었습니다.

좌우상하 분간조차 되질 않았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꿈일터인데, 꿈 속의 나는 그게 꿈이라는 걸 인식할 수 없었습니다.

어둠 속에서, 나는 귀를 막고 벌벌 떨었습니다.

뭔가 작은 목소리가 들려왔으니까.



...거야?

...되는 거야?

서서히 그 목소리는 커져, 명확히 들려옵니다.



...안 되는 거야?

왜 나는 안 되는 거야?

꿈 속에서 나는 그저 사과할 뿐이었습니다.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

다시 정신을 차리자, 부모님의 침실이었습니다.

부모님은 이미 일어나셨는지, 나 혼자였습니다.



부모님에게 어제 있었던 일을 말해야 하나 고민했지만, 내 방에 조심스레 돌아가보니 닫아뒀던 창문이 열려 있었습니다.

어째서인지 그게 돌아가 줬구나, 싶었습니다.

그 후 한동안은 작은 일에도 깜짝깜짝 놀라곤 했지만, 아무 일도 없었기에 이대로 괜찮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번에 내가 불러왔던 게 어디에서 온 것인지, 어떻게 죽은 사람인지 알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그때 지나온 애완동물 장례식장 근처에는, 수많은 무덤과 화장장이 있었습니다.

역시 죽은 자와 같은 길로 돌아오는 건 하면 안되는 일 같습니다.

 

 

 

  1. 같은 길이라는 길은 어떤 길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2. 오늘의 괴담은 고양이 장례식이 끝난 뒤, 집에서 일어난 기묘한 일에 관한 이야기.
    사랑하던 고양이를 다시 불러오고 싶은 마음은 이해할 수 있지만, 죽음을 되돌릴 수는 없는 것이겠죠.
    미련 없이 세상을 떠난 이 대신, 괜히 미련이 남은 망자만을 불러오게 된 것은 아닐까요.
  3. 도미너스 2020.11.08 20:55
    사랑하는 대상이 떠나갔으면 아무리 슬퍼도 놓아줄 줄도 알아야 된다는 것을 말하고자 하는 이야기 같네요...
    날이 점점 추워지는데 길에서 사는 고양이들이 무탈하게 지내길 바랄 따름입니다.
  4. 늘 잘 보고 있습니다 어느세 대학 갈 준비하고 있네요
  5. 밀랍술사 2020.11.10 02:41
    고양이인 척 하는 희끄무레한 망령이라니...
  6. 오랜만에 괴담이보고싶어서 몇년만에 들렀는데 여전히꾸준히 번역하고계셔서 놀랍고 존경스럽습니다 덕분에 또재밌는 얘기많이읽고갑니다
  7. 물론 보고싶겠지만요.. 저도 곧 저의 소중한 다루를 잃게돼요 예쁜 하얀 털이 매력적인 새끼 고양이 입니다.. 그마음 잘 알아요 저도 죽은자를 살릴수 있는 위험한 괴담에 한번 눈길이 끌렸습니다. 하지만 죽은자는 돌아 올수 없는거고 잘못하다 우리의 생명이 위험해 질수도 있는 괴담은 들어가보지 않도록 합니다!
  8. 고양이집사 2021.05.28 01:54
    저희 고양이는 19살 살고 아직도 살고있는데>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