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번역괴담][5ch괴담][981st]산 속 표지판

괴담 번역 2020. 11. 13. 23:41
320x100
300x250

 

 

3년 전 초겨울의 이야기다.

인대가 끊어졌던 친구의 재활 겸, 지인과 함께 그리 높지 않은 산에 셋이서 오르게 되었다.

지도는 물론 준비해뒀지만, 중급 정도의 레벨인데다 소요 시간도 4시간 정도인 코스였다.



그렇기에 조금 만만하게 본 것도 있었다.

갈림길이 나오면 굳이 지도를 꺼내보지 않고, 표지판이 가리키는 걸 곧이곧대로 믿고 따라 걸었다.

하지만 그러는 사이, 우리는 길을 잃고 말았다.



왔던 길을 다시 돌아가면 괜찮을테니, 지도를 확인하며 거슬러 가기 시작했다.

지도를 확인하니, 왜 길을 잃은 것인지 이유가 명확해지기 시작했다.

표지판이 가리키는 방향이 잘못되어 있던데다, 나무에 감긴 테이프는 더 위험한 방향으로 이어져 있었다.



명백하게 누군가가 "악의" 를 가지고 저지른 짓이었다.

산 입구에 있는 건의함에 상황과 경위를 적은 메모를 넣어뒀다.

아무리 중급 레벨의 산이라도, 전혀 예상 못한 방향으로 이끌어져 길을 잃는다면, 목숨까지 위험할 수 있다.



그 산은 2000년부터 지금까지, 20명 이상 사망자가 나온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짓을 하는 놈이 아직도 있다는 것도, 그리고 어쩌면 거기 당해 죽은 사람들이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면...

지금도 등골이 오싹해진다.

 

 

 

  1. 오늘의 괴담은 등산 도중, 표지판을 따라가다 겪게 된 아찔한 체험에 관한 이야기.
    누군가가 조난되길 바라며, 일부러 험난한 길을 따라가며 나무에 테이프를 감는 사람이 있다니...
    악의가 그저 두렵습니다.
    산을 오르는 사람치고 나쁜 사람 없다는 이야기도 있지만, 꼭 그런 것만은 아니다 싶네요.
  2. 역시 귀신보다 무서운게 사람...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3. 잘 보고 갑니다~!!
  4. 도미너스 2020.11.15 15:14
    세상에 알게 모르게 싸이코들이 참 많은 것 같습니다.
    이 이야기가 충분히 실화일 가능성이 다분해 보여서 더 소름 돋네요.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