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번역괴담][5ch괴담][982nd]짚 인형

괴담 번역 2020. 11. 16. 00:15
728x90

 

나는 건설 회사에서 현장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언젠가 연말에 도로 공사 현장에서 일하고 있을 때였어요.

하루 작업을 마치고, 컨테이너로 된 현장 사무실에 돌아왔는데, 미팅용 테이블 위에 신문지가 덮여 있었습니다.



가운데가 묘하게 불룩한게, 뭔가 올려두고 위에 신문지를 덮은 것 같은 느낌.

뭐야, 이거? 하며, 무심코 신문지를 들췄습니다.

짚 인형이었습니다.



심지어 머리카락까지 붙어있는.

[으악!]

소리를 지르는 나를 보고, 주변 사람들이 모여들었습니다.



[뭔데, 뭔데?]

[우와, 이거 짚 인형이잖여.]

[이런건 첨 봤구만.]



[위험한 거 아닌가?]

어느새 사람들이 꽤 몰려, 왁자지껄 했습니다.

그러는 사이, 가까운 사방댐 현장에서 일하는 아저씨가 들어왔습니다.



그 현장 사무소는 도로 공사랑 사방댐 공사 공용이었거든요.

[아, 이거? 마츠모토네 아저씨가 나무 자르다가 찾았다더라고.]

마츠모토라는 건 하청으로 일하는 토건 공사 쪽 사람이었습니다.



거기서 일하는 작업원이 발견했는데, 그냥 버리기도 기분 나빠서 사무소까지 가지고 왔다는 것이었어요.

[산에 가면 이런 짚인형이 종종 있나보더라고. 나도 몇번 본 적이 있으야.]

[인형은 내일이라도 근처 신사에 가져가는 게 옳지 않겠는가?]



다음날 아침, 조회에 참석하러 현장 사무소로 향했습니다.

입구 근처에 사람들이 잔뜩 모여있었습니다.

[뭔 일 있당가?]



[밤중에 누가 사무실에 침입했나 봐.]

입구 새시가 열려 있었습니다.

안을 들여다보니, 사무실 안이 난장판이었습니다.



외진 곳에 있다보니 경비 시스템 같은 것도 없어서, 아침 일찍 온 아저씨들이 발견한 게 고작이었답니다.

입구 문에는 자물쇠를 달아놨었는데, 억지로 비틀어 연 듯 했습니다.

사무실 안에는 컴퓨터나 측량도구 같이, 내다 팔면 돈이 될만한 게 나름대로 있었는데, 정작 그런 것들은 멀쩡히 놓여 있었습니다.



다만 그 짚인형만큼은, 아무리 찾아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이봐, 저것 좀 봐.]

내 앞에 있던 아저씨가 손가락으로 가리킨 곳을 보니, 바닥부터 벽에 이르기까지 진흙투성이 발자국과 손자국이 잔뜩 찍혀 있었습니다.



[저 발자국 말이여, 저거... 맨발이구만...]

그 말을 듣자, 등골이 오싹해질 수 밖에 없더군요.

 

 

 

반응형
  1. 오늘의 괴담은 산 속에서 발견한 짚 인형과, 그걸 되찾으러 온 자에 관한 이야기.
    저주 의식은 누군가에게 들키면 그 저주가 역으로 작용한다는 이야기가 있죠.
    짚 인형이 사라진 것을 알고 미쳐 날뛴 것인지, 아니면 족적을 숨기기 위해 일부러 맨발로 나타난 것인지.
    상상해보면 오싹해집니다.
  2. 오싹하네요 ㄷㄷ 잘 보고 갑니다!!
  3. 감사합니다 항상 ㅎㅎ
  4. 맨발.... 오싹하군요
  5. 도미너스 2020.11.18 21:04
    인형이 어디 있는 줄 어떻게 알고 찾아왔을까요...
    생각해보니 너무 오싹하네요.
    이번 이야기도 잘 보고 갑니다.
  6. 밀랍술사 2020.11.19 03:03
    축배? 축시? 참시? 그 뭐야 한밤중에 나가서 인형갖고 저주 거는 그게 생각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