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실화괴담][50th]군대 괴담

실화 괴담 2012. 1. 29. 15:02
320x100
300x250


*방명록이나 vkrko@tistory.com 으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이야기를 투고받고 있습니다.
*스탈릿님이 투고해 주신 이야기입니다.


저는 어릴적부터 이상한 것들이 보이는 체질이었습니다.

대낮부터 방구석에 잘린 목 3개가 놓여 있는 걸 본다던가, 개집 안에 시커먼 누군가가 들어 있는 것을 본다던가 말입니다.

지금부터 제가 할 이야기들은 제가 군대에서 겪었던 기이한 체험들입니다.



1.



2008년, 제가 모 사단의 155mm 자주포병으로 입대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이등병 때였습니다.

저는 새벽에 상병 말년이었던 사수와 함께 막사에서 불침번 근무를 서고 있었습니다.

사수는 복도 중앙에서 현관을 바라보며 라디에이터 위에 걸터 앉아 졸고 있었고, 저는 사수 맞은편에서 좌우 복도를 살피며 근무를 서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오른쪽에 있는 행정반 문에서 시커먼 사람이 빠져 나와 바로 앞의 5 내무실로 들어가는 것이었습니다.

취침 시간 이후의 모든 상황은 당직 계통 보고 하에 이루어져야 하기 때문에, 저는 사수를 깨웠습니다.

[J 상병님, 지금 누가 5 내무로 들어갔습니다. 어떻게 합니까?]



[니가 가서 확인해봐라.]

저는 즉시 대답하고 5 내무실로 향했습니다.

5 내무실의 문은 오래 되어서 잘 열리지 않는데다 삐걱거리는 소리까지 크게 나는 문이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최대한 조용히 문을 열고 안을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이상한 낌새는 전혀 없었습니다.

머릿수를 세서 인원 확인을 마치고, 맞은 편의 행정반을 슬쩍 살폈더니 행정반의 당직 계통은 모두 책상에 엎드려 자고 있었습니다.



[J 상병님, 확인해 봤는데 이상 없는 것 같습니다. 아마 누가 화장실을 다녀온 모양입니다.]

[그래? 당직 사관 자냐?]

[그렇습니다. 전부 자는 것 같습니다.]



[알겠다. 난 2 내무실 가서 좀 누워 있을테니까 이상 있으면 와서 깨워라.]

그리고 J 상병은 2 내무실로 비척비척 들어갔고, 전 혼자 남아 근무를 계속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문득 생각이 이상한 곳에 미쳤습니다.



분명 5 내무실의 문은 닫혀 있었고, 열 때 소리가 안 날 수가 없었습니다.

그렇다면 아까 소리 없이 들어갔던 그것은 도대체 뭐였던 것인지...

게다가 화장실에 가기 위해서는 복도 중앙을 거쳐야 한다는 것마저 생각 나서, 저는 근무가 끝날 때까지 공포에 떨어야만 했습니다.



2.



저는 특이하게 귀신이나 이상한 것들을 볼 때 검거나 하얀 두 종류의 모습으로만 보입니다.

검은 것은 뭔가 음울하고 움직임이 재빠르고, 하얀 것은 볼 때마다 크게 놀라게 되고 왠지 스르륵거리며 움직이더군요.

굳이 구분하자면 검은 것은 일부러 제 앞에 나타났고, 하얀 것은 우연히 보게 된 것이라는 느낌입니다.



이 일은 군대에서 일병을 막 달았을 때의 여름 밤이었습니다.

탄약고 경계 근무 시간이 되어서 불침번이 깨우는 것을 듣고 일어나 주섬주섬 옷을 갈아 입는데, 오른쪽 창문에서 뭔가 스멀스멀거리는 기운이 느껴졌습니다.

이상하다 싶어 창문을 힐끗 봤더니, 창 밖에 보이는 식당 입구로 새하얀 사람이 스르륵 움직여서 들어가고 있었습니다.



깜짝 놀란 저는 빠르게 환복을 마치고 행정반에서 근무 교대 신고를 하기 전에 당직 사관에게 제가 봤던 것을 보고했습니다.

그렇지만 근무가 끝나고 다시 행정반에서 근무 교대 신고를 하던 저는 일병 주제에 벌써 귀신 장난이나 치냐는 갈굼을 당해야만 했습니다.

식당에는 아무 이상도 없었다는 것이었습니다.



식당 문은 밤이 되면 자물쇠로 굳게 잠궈두며, 자물쇠에 이상은 없었고 열쇠는 행정반에 있었다는 것입니다.

즉, 아무도 들어갈 수 없었다는 것이었습니다.

제가 봤던 것은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3.



마지막은 병장이 되고, 슬슬 제대 날짜를 세기 시작할 즈음이었습니다.

어느날 밤에 잠을 자는데, 잠결에 천둥 번개와 함께 폭우가 쏟아지는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잠결이었지만 [아, 오늘 근무하는 애들 고생 좀 하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죠.



지금도 꿈인지 아닌지 확실하지는 않지만, 이상한 일은 바로 다음 순간 일어났습니다.

옆에서 소곤거리는 소리와 부스럭거리는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습니다.

불침번이 다음 근무자를 깨워서, 다음 근무자가 일어나 환복을 하는 소리가 같았습니다.



곧 이어 장비들을 착용하는 소리도 천둥 소리 속에 섞여 들려오더군요.

그것이 밤새도록 몇번이고 이어졌습니다.

너무 시끄러워 잠을 이룰 수가 없어 왕고로서 한마디 하려고 눈을 살짝 떴는데, 환복을 하는 도중이었는지 침상 위에 서 있는 병사들이 보였습니다.



그 모습을 보자 문득 비 오는 날 고생하는데 이해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어휴, 고생이 많구나.] 라고 한마디 하고 다시 눈을 감았습니다.

또렷하게 기억나지는 않지만, 잠결에 [감사합니다.] 라는 소리를 들으며 잠들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알게 된 사실은 충격이었습니다.

전날 하도 천둥 번개가 심해서, 탄약고 초소 근무자의 안전을 고려해 근무 투입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날 제 내무반에서 불침번 근무자는 단 한 명도 없었고, 모두 탄약고 근무가 취소되어서 잠을 자고 있었다는 것이었습니다.



도대체 그 날 폭우 속에서 경계를 섰던 병사들은 누구였을까요?

그리고 그 [감사합니다.] 라는 말은 무슨 뜻이었을까요?

지금도 그 때 제가 시끄럽다고 화를 냈다면 어떤 일을 겪었을지 생각하면 등골이 오싹해지곤 합니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실화 괴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화괴담][52nd]삼풍 백화점  (18) 2012.02.29
[실화괴담][51st]목만 있는 병사  (19) 2012.02.15
[실화괴담][50th]군대 괴담  (17) 2012.01.29
[실화괴담][49th]일행  (12) 2012.01.15
[실화괴담][48th]눈동자  (7) 2011.12.27
[실화괴담][47th]퇴마 사이트  (16) 2011.12.19
  1. 귀신 장난 친다고 갈굼을 당했다니...
    뭔가 저런 영감이 있는 사람들도 불편하겠어요
  2. 소설이나 영화에서 나오는 퇴마사의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면 모를까, 일반인의 입장에서 영적인 知覺 능력이 뛰어나다는 것은 오히려 독으로 작용할지도 모르겠네요.

    차라리 모르고 산다면 좋을 것을, 문명 사회 속에서도 인간 이외의 무엇인가 초월적인 존재들이 도처에 공존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면 얼마나 오싹한 기분이 들까요;;
  3. 스탈릿 2012.01.29 20:45
    두서 없이 써 내려간 글인데 편집을 잘 해 주셨네요!
    위 세가지 이외에도 제가 복무하던 기간중에 일어난 탄약고 발포사건이나 행군중 중대이탈 사건이라거나 남은 이야기들은 추후에 투고해 볼게요
  4. 스탈릿님 두번채투고 엄청 기대되네요!전 군대괴담이 제일재밌더라<<<
  5. ㅁㅁㅁㅁ 2012.03.17 11:28
    귀신이 보인다는건 어떤 느낌인가요??
  6. 북한군이 크라이시스 슈트를 개발한것을 진정 모르신단 말입니까...
  7. 60사단 포병연대 2012.07.31 16:34
    탄약고같은 중요근무지는 아무리 천둥번개가 치고 태풍이와도 근무서지 않나요?
    저희 부대에서도 탄약고 근무시절에 총을 우의 안에서 총구를 밑으로 내려서 근무지로 가곤했었는데 부대차인가;
    • 저희 부대는 태풍오면 외곽근무 안내보내기도 했었습니다.
      30사단 포병여단입니당.
  8. 심재혁 2013.06.16 15:16
    말년이던 당시 이야기가 일병까지 이야기들보다 꽤 오싹하네요.
    분명 사람인줄 알게하려고 사람의 탈을 쓴게 아닐까 싶군요
  9. 3번째 썰이 확 깨네요.. 불침번이 근무자를 깨우기 위해서 스는 근무였나요?ㅋㅋㅋ 아무리 비가온들 탄약고 근무를 서지 않는다니
    처음 듣는얘기네요 도대체 어디사단에서 근무한건지
  10. 아무리 악천후더라도 다른 곳도 아니고 탄약고 경계를 안서다니....조금 이해가 가지 않네요.
  11. 토미에 2017.05.08 09:22
    첫 줄 읽고 스크롤 내리고 쓴다.
    병원에 가보는 걸 추천.
    누구는 신내림이다 영감이 좋다 말하겠지만, 정신이상의 하나 일 듯 싶다.
    아마 불치병으로 평생 안고 가야 할 것이지만, 실제로 같은 현상을 겪는 환자들은 지속적인 상담과 약물을 통해 환각을 보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고 한다.
    머리가 터진 여자가 눈앞에 있다거나, 티비에서 갑자기 이상한 것들이 나온다거나, 한 곳에 조금만 신경을 집중하고 있으면 스물스물 기어나오는 무언가를 보는 현상을 겪는 환자들은 그것이 심령 적인 것이 아니라는 걸 우리보다 더 냉정하게 받아 들인다고 한다.
    자신의 겪는 이것들이 병이라 자각하고 받아 들인다는 것이다.
    빠른 상담이 필요해 보인다.
  12. 오 전 30사단 포병 311대대였는데!!
  13. 오타요 2018.08.31 03:46
    환복을 하는 소리가 같았습니다.
    ==> 환복을 하는 소리 같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