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실화괴담][56th]산으로 가는 군인

실화 괴담 2012. 6. 22. 18:32
320x100
300x250



*방명록이나 vkrko@tistory.com 으로 직접 겪으신 기이한 이야기를 투고받고 있습니다.

*깜늑님이 투고해 주신 이야기입니다.




군대 시절 부대 중사님께 들은 이야기입니다.


그 중사님이 하사 시절, 밤에 부대 순찰을 돌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중사님이 탄약고 근처를 지나갈 때 수상한 사람 한 명이 다가오는 것이 보였습니다.




그래서 후레쉬로 비췄더니, 군복을 입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소총도 없는 걸로 봐서 근무자는 아닌 것 같은데, 이 늦은 밤에 부대를 돌아다니고 있는 것이 무척 수상했습니다.


하지만 일단 암구어를 물었다고 합니다.




[정지! 손 들어! 움직이면 쏜다! 화랑!]


그러자 다가오던 사람은 잠시 멈추더니 미친 듯 달아나기 시작했습니다.


뭔가 수상하다고 생각한 중사님은 바로 쫓아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어둠 속에서 그만 중사님은 산으로 가는 울타리 근처에서 그 사람을 놓쳐버리고 말았다고 합니다.


어서 보고를 해야겠다는 생각에 부대로 복귀하려는데, 뒤에서 섬찟한 느낌이 들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뒤에 후레쉬를 비췄더니, 울타리 너머에 그 사람이 서 있더라는 겁니다.




그러나 울타리는 도저히 사람이 넘을 수 없는 높이였습니다.


밖으로 나가기 위해서는 빙 돌아서 문으로 나가야만 했죠.


그 짧은 시간에 부대 안에서 울타리 밖으로 나가는 건 도저히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었습니다.




[누구야! 너 도대체 어느 중대 소속이야!]


중사님이 그렇게 물어보자, 군모를 푹 눌러쓰고 있던 그 사람은 고개를 들고 씩 웃은 뒤 산으로 걸어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사람의 얼굴을 확인한 중사님은 움직이지도 못하고 그 자리에 가만히 서 있을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그 사람은, 몇개월 전에 산에서 목을 매달아 자살한 자신의 동기였기 때문이었습니다.





* 이 이야기는 네이버 카페 The Epitaph ; 괴담의 중심(http://cafe.naver.com/theepitaph)에도 연재됩니다.

* 글을 읽으신 후 하단의 손가락 버튼 한 번씩 클릭 해주시면 번역자에게 큰 응원이 됩니다 :)   


'실화 괴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화괴담][58th]몸살  (8) 2012.07.22
[실화괴담][57th]문 열어  (17) 2012.06.28
[실화괴담][56th]산으로 가는 군인  (11) 2012.06.22
[실화괴담][55th]탄약고 사건  (13) 2012.06.19
[실화괴담][54th]귀문  (16) 2012.05.30
[실화괴담][53rd]살인마  (14) 2012.04.02
  1. 라빈스 2012.06.22 18:51
    항상 재밌는 괴담 감사합니다
  2. 죽은 전우의 깜짝 쇼였군요;

    기왕 찾아오는 것, 통닭이라도 한마리 전해주고 가지는 못할망정 야간에 순찰 도는 사람 기운을 빼놓다니... 'w');;
  3. ranranroo 2012.06.22 20:51
    죽은 그분이 전우가 보고싶어 온것같네요.. 좀 슬프네요 ㅜ
  4. 어느하루의밤 2012.06.22 22:08
    요새는 전우의 우정이 대세 ㅋㅋ
  5. 인사차 2012.07.11 14:37
    오 동기 인사차 왔나보네
  6. 오타요 2018.08.31 05:47
    그러나 울타리는 도저히 사람이 넘을 수 없는 높이였습니다.
    ==> 그러나 울타리는 도저히 사람이 넘을 수 없는 높이가 아니였습니다.
  7. 오타요는 국어 9등급인가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