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살인소설, 2012

호러 영화 짧평 2017.06.06 01:09



작가인 주인공은 범죄 관련 논픽션을 쓰기 위해 살인이 일어난 집으로 이사를 옵니다.

집 다락방에서는 살인현장을 담은 비디오 테이프가 발견되고, 이상한 현상도 연이어 발생합니다.

과연 이 집, 그리고 살인사건에는 무슨 비밀이 담겨 있는걸까요?


제임스 완의 성공 이후 수많은 하우스 호러 작품이 나오고 있는데, 이 작품 역시 그 연장선상에 놓인 영화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B급 장르인 호러에서 한정적 공간만 사용해도 된다는 건 꽤 큰 메리트죠.

이 작품 역시 300만 달러의 저예산으로 제작되어 7,700만 달러를 뽑아내며 엄청 남겨먹었습니다.


다만 이런 하우스 호러류의 단점으로는 역시 그 얄팍함을 들어야 할 것 같습니다.

저예산 제작을 통해 한탕 벌어먹자는 생각이 가득한 때문인지, 괜찮은 설정을 가져와 놓고도 정작 그걸 풀어내는데 명확한 한계가 보이곤 하거든요.

이 작품, 살인소설 역시 같은 문제점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매력적인 이야기임에도 불구하고, 그걸 풀어내는데는 무척 지루한 방식을 썼고, 엔딩은 실망스러웠죠.





다만 살인현장을 보여주는 영상은 확실히 오싹합니다.

이 영화에서 가장 매력적인 부분이기도 한데, 실제 살인현장을 촬영한 것 같은 느낌을 받게 합니다.

정작 모든 악의 근원 그 자체는 영 매력도 없고 카리스마도 없는데 비해, 살인영상들은 진짜로 소름끼치게 잘 만들었어요.

이 작품은 설정과 그걸 뒷받침하는 도구는 정말 매력적입니다.

스토리 풀어나가는 게 그걸 못 따라가서 그렇지.


저예산 영화를 사랑하는 배우, 에단 호크는 주인공으로 출연해서 좋은 연기를 보여줬습니다.

영화 자체의 가치를 끌어올린 느낌이 들 정도였어요.


워낙에 크게 남겨 먹은 탓에 2편이 나왔습니다.

2편 리뷰도 나올 예정입니다.

제 점수는 6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호러 영화 짧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본 토마호크, 2015  (4) 2017.06.26
이벤트 호라이즌, 1997  (18) 2017.06.13
살인소설, 2012  (5) 2017.06.06
맨 인 더 다크, 2016  (3) 2017.05.30
밤을 걷는 뱀파이어 소녀, 2014  (2) 2017.05.24
굿나잇 마미, 2014  (3) 2017.05.22
  1. 심심한나무 2017.06.06 18:13 신고
    살인소설이 2편도 나왔었나요? 몰랐네용.
    저는 가벼운 호러영화로 보기 좋았어요 ㅎㅎ
  2. 헉.. 에단호크가 주연이라니..
  3. 크리처물을 좋아하는 저에겐 음 뭐 그럭저럭....6/10 점 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