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이벤트 호라이즌, 1997

호러 영화 짧평 2017.06.13 02:15




먼 우주를 향해 항해를 떠났던 이벤트 호라이즌호.


실종되었던 그 우주선이, 홀연히 돌아옵니다.


이벤트 호라이즌의 진실을 찾기 위해 파견된 이들은 과연 그곳에서 무엇을 목격하게 될까요.



사실 이 영화는 호평과 혹평이 극명하게 갈리는 독특한 작품입니다.


냉정하게 말했을 때 잘 만든 영화는 아닌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호러 팬들에게 소구할만한 요소가 산재해 있기 때문이죠.


나온지 20년이 된 지금까지도 호러 팬들 사이에서는 자주 회자되는 작품입니다.


만약 호러 팬이라면, 스페이스 호러 장르의 터를 닦은 명작으로 기억할 수 있을 겁니다.



다만 설정도 허술한 면이 있을 뿐더러 사실 그렇게 심리적으로 공포가 강한 작품은 아닙니다.


더 잘 만들 수 있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은 쉽게 지워지지 않는군요.


이 작품의 공포 요소는 설정 그 자체에서 오는데, 그 설정을 완전히 받아들일 수 없다면 지루한 영화로 바로 바뀌어 버릴수도 있을 겁니다.







이전 세대의 수많은 호러, SF 영화에서 영향을 받은 것이 느껴지는데, 샤이닝이나 에일리언, 더 나아가서는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까지 그 범주에 들어갈 겁니다.


헬레이저에서 이미지를 빌려온 느낌도 꽤 나는 편이고요.


개인적으로 느끼기에는 PC용 게임 둠이 딱 생각나더라고요.


악마가 더 많이 나왔고 액션씬이 좀 있었으면 더 둠 같았겠죠.



더불어 이벤트 호라이즌이 아직도 기억되는 이유로는 그 독특한 설정에서 기인하는 공포와 더불어, 잔혹하기 짝이 없는 고어 묘사 때문일겁니다.


편집 과정에서 상당량이 잘려나갔음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밤에 잠 못 이룰만한 비주얼을 여러분에게 선사하거든요.


고어 요소에 약하신 분들은 피하는게 좋을 겁니다.







아마 이 영화는 B급 저예산 영화 출신이었다면 만장일치로 명작 소리를 들었을 겁니다.


문제는 이 영화가 큰 돈 들여 만들었고, 쫄딱 망했다는 점이죠.


하지만 독특한 설정과 우주에서의 고립, 강한 고어 요소로 인해 후대에 컬트적인 인기를 얻었고, 직접적으로 이 영화에서 영향을 받은 작품도 나왔습니다.


PC용 게임으로 3편까지 나온 데드 스페이스 시리즈죠.



호러 팬이라면 한번쯤은 감상할 가치가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고어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꼭 보셔야 할 거 같고요.


제 점수는 7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호러 영화 짧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산범, 2017  (3) 2017.08.11
본 토마호크, 2015  (4) 2017.06.26
이벤트 호라이즌, 1997  (18) 2017.06.13
살인소설, 2012  (5) 2017.06.06
맨 인 더 다크, 2016  (3) 2017.05.30
밤을 걷는 뱀파이어 소녀, 2014  (2) 2017.05.24
  1. 이거는 공포계 영화 리뷰에는 거의 꼭 들어있다싶이 한 영화네요 ㅎㅎ 항상 봐야지 생각하면서도 고딩때부터 고어류는 좀 약해져서 못보고있습니다 ㅠㅠ 중학생때는 좀비물 파이널데스티네이션같은 고어물을 되게 좋아했었는데, 실제 사고 영상을 보고 나서는 못보겠더라구요 ㅠㅠ 지금까지도 잔인한 영화는 좀 꺼려집니다 ㅎㅎ
  2. 워프우주를 항해할때는 겔라필드를 켜고 아스트로노미칸이 필요하다는

    인류제국의 워프항해용 교육 영상
  3. 트레일러가 저정도인데.. 망했다는게 믿겨지지 않는군요.ㅎㅎㅎ
  4. 이거 저도 봤는데 소재는 괜찮은데 그렇게 잘 만든 영화는 아니더군요. 다만 스페이스 호러라는 새로운 장르를 탄생시킨 작품으로도 그 가치는 충분하다고 봅니다.
    만약 이곳에 무언가 있다는 것을 대놓고 보여주었다면 더 무서웠을 것 같은데 말이죠. 아니면 컨저링처럼 만들던가요.
  5. 어렸을때 이거 비디오로 보고 너무 무서워서 며칠을 잠 못잤습니다. 어린 마음에 트라우마를 안겨준 영화라 제기준엔 역대급 공포영화로 남아있답니다ㅋㅋㅋ 지금 다시보면 시시할지도 모르겠네요.
  6. 저도 저거 보면서 항상 둠 생각했었는데 여기 똑같은 사람이....
    과학의 결정체인 우주에서 느끼는 공포의 근원이 오컬트에 있다니 이 무슨 아이러니!
    그러고보니 영화로 만들어진 둠은 도저히 화성 + 악마 운운할 자신은 없었는지 유전자개조? 쪽으로 가서
    그저그런 총쏘는 영화가 됐지요.....개인적으로 참 아쉽습니다.


  7. 그러고보니 샘 닐 아저씨가 열연한 공포영화 중에 매드니스도 있었죠?
    그것도 제 취향에 딱이라 엄청 재밌게 봤네요.
    인생호러 3편 꼽는다면 이벤트 호라이즌, 매드니스, 나이트 플라이트
  8. 잘린 지옥씬이 끝내준다는데
    당시엔 충격적이라 잘렸어도 지금은 무리없이 개봉할 것을..
    유실되어서 완전판도 나올수 없는 명장이죠.
    노이즈 섞인 몇초컷으로 끝내야하다니
  9. 이벤트 호라이즌 아주 명작이죠
    개인적으로 처음봤을 당시에는 정말 감당키 어려울 공포였습니다
    참고로 데드 스페이스는 이벤트 호라이즌의 영향보다는
    같은 제작진이 만들었던 시스템 쇼크의 정신적 후속작이라 보는게 맞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