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장산범, 2017

호러 영화 짧평 2017.08.11 00:01





2009년, 괴담 전문 블로그 "잠들 수 없는 밤의 기묘한 이야기" 에 실화괴담 한 편이 올라옵니다.


http://thering.co.kr/1887


부산 장산에 산다는 미확인 생물체에 관한 이야기였죠.


이 이야기는 일파만파 퍼져나가면서 장산범이라는 이름을 얻었고, 이 생물체를 찾아나서는 사람들이 나올 정도로 유명세를 탔습니다.


웹툰에도 등장하고, 방송국에서 취재를 나오기도 했죠.


그리고 올해, 그 장산범을 주제로 한 영화가 개봉합니다.





사실 장산범 이야기는 애시당초 별로 매력적인 공포 소재가 아니었습니다.


처음 제보된 목격담은 하얀 털옷을 입고 있는 사람 같았다는 정도 내용이 끝이었으니까요.


사람들의 입을 타면서, 이런저런 설정들이 달라붙기 시작한 거죠.


박지원의 "호질" 에 등장하는 창귀처럼 죽은 이의 목소리를 흉내낸다는 것도 그렇고, 이름도 없던 것이 장산범이라는 이름까지 붙었고요.


결국 이 문제는 영화화 되면서도 발목을 잡는 본질적 문제로 남았습니다.


얼핏 흥미로워보이지만, 제대로 된 기반이 없고 어디서 빌려온 설정들로 이야기를 꾸려가야 하니까요.





영화의 전개는 목소리를 흉내내며 사람들을 꾀어내려드는 알 수 없는 존재의 공포와, 도플갱어가 오리지널의 자리를 빼앗으려드는 체인질링 느낌의 투-트랙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다만 이 두 이야기는 서로 전혀 연결되는 느낌이 나지가 않는 게 문제입니다.


애시당초 궤가 다른 이야기를 어떻게든 엮어보려고 후반부 들어 급격하게 설정이 붙기는 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두 대상이 겹쳐보이지는 않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이것 또한 장산범에 대한 있는 이야기 없는 이야기 다 끌어쓰다보니 고육지책으로 나온 것이었겠죠.





허정 감독은 전작 "숨바꼭질" 에서 흥미로운 설정에도 불구하고, 스토리에서 다소 헐거운 모습을 보여준 바 있습니다.


장산범은 어떻게 보면 "숨바꼭질" 의 다운그레이드 버전으로 느껴질만큼 그와 비슷한 단점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두어번의 놀래키기는 확실히 효과가 있었지만, 극 전체로 봤을 때는 긴장감이 그리 크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시력과 거울이라는 소재를 끌어온 것까지는 좋은데, 거기에 대한 명확한 설명이 없다보니 작위적으로 느끼게 되고요.





결국 이런 간극을 메우는 건 배우들의 열연 뿐입니다.


염정아씨는 "장화홍련" 에 이어 공포 영화에 어울리는 좋은 연기를 보여줬고, 박혁권씨도 자기 역할은 충분히 잘해주셨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준혁씨 연기에 무척 감탄했는데, 한국 공포 영화 역사에 이름을 올릴만한 남성 캐릭터가 나온 느낌입니다.


영화 전체적으로는 그저 그랬어도 이준혁씨한테는 박수를 칠 수 밖에 없네요.






21세기에 자생하는 도시전설이라는 점에서, 장산범 이야기는 많은 흥미와 주목을 끌어왔습니다.


하지만 기반이 튼튼하지 못한데 그 위에 열심히 무언가를 쌓는다해도, 그 결과는 자가당착으로 이어질 뿐이겠죠.


그야말로 사상누각.


보는 내낸 서서히 발밑이 무너지는 느낌을 주는 영화였습니다.


이제는 장산범을 놓아줄 때가 온 것 같네요.




제 점수는 5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호러 영화 짧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렛 미 인, 2008  (3) 2017.08.16
애나벨: 인형의 주인, 2017  (4) 2017.08.12
장산범, 2017  (3) 2017.08.11
본 토마호크, 2015  (4) 2017.06.26
이벤트 호라이즌, 1997  (18) 2017.06.13
살인소설, 2012  (5) 2017.06.06
  1. 장산범 이야기 무척 좋아하는데 영화로는 어떨지....
    저는 정말 어지간히도 망하지 않는 이상 좋아하는 소재가 나오는 영화는 다 재밌게 보는 편이라 기대가 됩니다.
  2. 멋지게 표현해주셨네요
    숨바꼭질 다운그레이드라니ㅜㅜㅜ
  3. 설정이 없는 것에 색채를 덧씌우려니.. 서로서로 고생이 많았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