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번역괴담][2ch괴담][894th]거울 속 뒤편

괴담 번역 2017.09.21 23:53



[거울 속 뒤편이 무서워.]


K가 갑자기 말을 꺼냈기에, 나는 깜짝 놀라 차를 쏟고 말았다.


[무섭다니, 뭐가 말이야?]




나는 반쯤 웃으면서 되물었다.


하지만 K는 진지한 얼굴로 대답했다.


[뒤편 말이야. 거울 속에 비치는 내 모습 뒤편에서, 뭔가 나올 것 같아 무섭다고.]




K는 중학교 동창으로, 고향에서 조금 떨어진 고등학교에 같이 다니게 되면서 친해졌다.


지금은 여자친구가 되어 사귄지도 1년이 좀 넘어간다.


운동은 못하지만, 머리가 좋고 성격도 밝아 친구도 많다.




그런 괴상한 말을 갑자기 꺼낼 이유는 전혀 없었다.


[무슨 일 있어?]


나는 목소리 톤을 바꿔, 진지하게 물었다.




[사흘 전쯤인가. 머리카락을 빗으려고 거울 앞에 앉았는데, 등 뒤에서 "무언가"의 기척을 느꼈어...]


그렇게 말하자마자, 입을 싹 다문다.


K 스스로도 자기가 말하는 게 이상하다는 걸 느낀거겠지.




[그 후로 계속? 그 "무언가"의 기척이 느껴진다는거야?]


이번에는 내가 말을 꺼낸다.


[응. 생각이 지나친 건지도 모르지만, 그렇게 생각하면 생각할 수록 무서워져서...]




나는 K의 뒤에 있는 거울을 봤다.


화장대에 달려있는 커다란 거울.


그 마음을 모르겠는것도 아니지만...




[거울을 한 장 더 놓아두면 어떨까?]


[...하지만 "무한거울"도 좋은 건 아니라고들 하고.]


거기서 나는 웃어버리고 말았다.




[아무리 그래도 너무 신경 쓰는거야, K 너. 분명 뒤에서 기척이 느껴진다는 것도 기분 탓이야.]


나는 격려하듯 밝게 말했다.


[응, 그렇겠지.]




K는 그렇게 말했지만, 어딘가 불안한 얼굴을 한 채로다.


[아무래도 불안하다 싶을 때는 아무 때나 전화해도 괜찮으니까.]


[고마워.] 하고 부끄러운 듯 대답한 뒤, K는 웃었다.




밤.


이를 닦으려 세면대에 가서 거울 속 자신을 바라보던 때였다.


슥하고 뒷골에 차가운 공기가 닿아, 나는 섬찟했다.




거울 속에 무언가의 기척이 느껴진다...


내 등뒤에 숨듯, "무언가" 가 있다.


엉겁결에 나는 돌아섰지만, 거기에는 아무 것도 없었다.




그저 위화감만이 등골에 찰싹 달라붙어 있는 느낌이었다.


K가 말한대로다.


나는 진정하라고 스스로에게 말하며, 벽에 몸을 기댔다.




과연, 이렇게 하니 등 뒤에 대한 공포가 잦아든다.


한숨 돌리고 이를 닦은 뒤, 입을 헹구려 세면대로 돌아간다.


"신경 쓰면 안돼."




그렇게 되뇌인 순간, 거울 앞에 선 내 등뒤에 갑작스레 "무언가"가 날아들었다.


놀라 나는 고개를 들었다.


순간 내 머리에 팔을 뻗으며 안기려 드는 "여자" 와 눈이 마주쳤다.




그날, 나는 잠도 못 자고 TV를 틀어둔 채 밤을 지샜다.


벽에 등을 딱 붙이고.


다음날, 학교에서 평소처럼 K를 만났지만, 어젯밤 일은 하나도 말하지 않았다.




K를 겁주고 싶지 않은 마음이 먼저였다.


전날 "너무 신경 쓴다" 고 말해놓은 주제에, 나도 같은 일을 겪었다고 말하기 부끄러운게 두번째 이유였고.


[어제는 괜찮았어?]




나는 슬쩍 물어보았다.


[응. 신경 안 쓰려고 했더니 괜찮았어. 미안해, 괜히 신경쓰게 해서.]


괜찮아, 라고 대답한 뒤, 나는 웃었다.




하지만 마음 속은 불안이 가득했다.


그녀에게 이야기하지 않았던 이유가 하나 더 있었으니까.


어째서인지 알 수 없지만, K의 눈동자는 어젯밤 순간 마주쳤던 "여자"의 그것과 무척 닮아있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오늘의 괴담은 거울 속 뒤편, 무언가가 느껴진다는 여자친구의 이야기.
    거울 속 무언가가 여자친구를 잡아먹고, 그 형상을 가로챈 것일까요?
    여러분도 오늘 자기 전, 거울 속 뒤편을 바라보세요.
    무언가가 자리를 바꾸기 위해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르니까요.
  2. 지속 가능한 블로그를 꿈꾸는 괴담의 중심을 후원해주세요!
    여러분이 보내주시는 후원액은, 디지털화와 영상화의 시대에서 아직도 이야기와 문자의 힘을 믿는 사람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겠습니다.
    더 흥미로운 이야기, 아직 미지로 남아있는 얼마 안되는 꿈과 몽환을 전해드리기 위해 노력할게요.
    오늘 이야기가 마음에 드셨다면 글 최하단의 Buy me a Coffee/Donate 버튼을 눌러주시거나, https://ko-fi.com/A08213GV 로 접속해주세요.

    위 방법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vkrko91@gmail.com 으로 연락주시면 개인 계좌를 알려드리겠습니다.
  3. 슈퍼뚱땡이 2017.09.22 07:27 신고
    소름돋네요
    오늘은 엄마랑 같이 자야겠어요
  4. 예전에 봤던 만화였나 괴담이었나 그거 생각나네요
    매일같이 꿈속의 자신이 몸을 빼앗으려고 하는 악몽을 꾼다며 와이프에게 하소연하던 남자가 있고
    어느 날 아침에 일어나서 와이프가 꿈은 괜찮았냐고 물어보니까
    '꿈? 무슨 꿈?' 하고 대답했다는 류의 괴담
  5. 여러분 커플이 이렇게나 안좋은 겁니다.
    솔로였으면 저런 일 당할 리가 없었겠죠.
    솔로만세!!
  6. 등뒤를 조심하라라니...이거 왠지 죠죠의 기묘한 모험에 나오는 스탠드가 생각나네요.

    뭐,이러나 저러나 굉장히 신경쓰이게 만드는 괴담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