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320x100
300x250

 

 

별로 제대로 끝마무리가 나는 이야기는 아니긴 한데...

우리 집은 모자가정이다.

10년 동안 재혼도 않고 혼자 나를 키워오신 어머니에게, 반년 전 처음으로 남자친구가 생긴 모양이다.



그 사람도 똑같이 이혼을 해서, 나랑 한살 차이 나는 딸을 키우는 비슷한 처지인 모양이었다.

한번 만나서 함께 식사를 한 적은 있지만, 이후 딱히 만날 일은 없었다.

하지만 그 날 이후로 어째서인지 계속 목이 아팠다.



처음에는 목감기 같은 건가 싶었지만, 움직일 때마다 아파서 잠을 잘못 자서 담이라도 걸렸나 싶었다.

그러나 목의 통증은 좀체 잦아들지 않고, 고통은 이어졌다.

그 뿐 아니라 점점 통증이 심해지는데다, 밤에는 꿈인지 현실인지 애매한 상태로, 여자가 내 위에 올라타 목을 조르는 듯한 광경을 몇번이나 보곤 했다.



공포영화 같은 체험이었지만, 무슨 손자국이나 긴 머리카락 같은 게 남아 있는 것도 아니었기에, 단순히 내가 이상한 악몽을 꾼다고만 생각했다.

그런 일이 매일 같이 계속되어 예민해진 터였지만, 어머니는 여전히 신이 나서 남자친구 이야기를 늘어놓곤 했다.

그러다 문득, 어머니가 그 사람의 사진을 한장 보여줬다.



별로 흥미가 없었기에 대충 맞장구나 치고 넘어가려 했지만, 사진을 보고 깜짝 놀랐다.

그 사진 속에는 꿈에 나타나 내 목을 조르던 여자가 찍혀 있었으니까.

나는 어머니에게 그 여자가 누구인지 물었다.



[전에 말했잖아, 그 사람에게 너보다 한살 많은 딸이 있다고.]

만약 내가 그 사람을 본 적이라도 있다면, 정신적으로 문제가 와서 괜한 악몽을 꿨다고 생각했을지 모른다.

하지만 그 여자를 본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나는 짐짓 관심이 있는 척하며, 어머니에게 더 물어보았다.

[이 아이, 이혼한 뒤로는 어머니랑 살았지만 사실 아버지를 엄청 좋아하는 파더 콤플렉스라더라. 스무살이 넘어서도 아버지한테 무릎베개 받는 걸 좋아해서, 만났을 때도 찰싹 달라붙어 있더라고. 그 사람도 딸을 무척 소중하게 여겨. 아마 그 딸은 나를 좋게 보지는 않을 거 같은데.]

이야기를 듣고나니, 내게 일어난 것들이 심령현상이라면, 어머니에게 피해가 가지 않는 것도 이상하다 싶었다.



[참, 그 사람은 워낙 좋은 아버지라, 너에 대해서도 꽤 신경 쓰고 있더라.]

[그래?]

[네 사진을 보여줬더니 더 친근감이 생겼는지, "우리 딸이랑도 한 번 같이 만나면 좋겠네" 라고 하더라고. 딸한테도 네 이야기를 했나봐. 그랬더니 그 파더 콤플렉스인 딸이, 평소와는 다르게 엄청 시무룩해 하더라지 뭐니? 한살 차이라고는 해도, 동생이 될 너를 꽤 신경 쓰는 거 같아.]



기분 나쁜 예감만 들었다.

나는 화를 내며, 다른 사람한테 내 이야기를 멋대로 늘어놓지 말라고 전했다.

우연인지 무엇인지, 그 후로 목의 통증은 사라졌고, 여자도 꿈에 나오지 않게 되었다.



이게 혹시 생령이나 저주로 인한 것이라면...

아직도 풀리지 않는 의문이 남아있다.

왜 나에게 그랬을까?

 

 

 

  1. 오늘의 괴담은 어머니에게 남자친구가 생긴 뒤 겪게된 기이한 체험에 관한 이야기.
    왜 하필 아들에게 생령이 나타난 걸까요?
    외동딸로서 온전히 받던 애정이, 누군가와 나뉘게 되는 것을 두려워 한 게 이유였을까요?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가 참 복잡하고 어렵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이야기입니다.
  2. 말해봐요 나한테 왜 그랬어요
  3. 도미너스 2020.11.15 15:09
    여자의 생각은 알다가도 모르겠습니다...
    이번 이야기도 재미나게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