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300x250

 

 

옛날 있었던 일인데 말이지.

그 무렵 다니던 회사는 꽤 큰 곳이라 전국에 사무실이 있는 회사였거든.

당연히 전근도 다녀야 했지만, 전근 가는 곳 근처에 회사가 집을 잡아줬었어.



월세 보증도 회사가 서주고, 수당도 나오니까 전근 자체는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해.

그리고 나랑 친했던 선배도 도호쿠 쪽인가에서 우리 사무실로 전근 온 사람이었어.

몇번인가 그 선배네 집에 놀러간 적이 있었는데, 회사에서 잡아준 집치고는 꽤 깔끔한 1LDK 짜리 살기 좋은 집이더라.



아무튼 그 선배랑은 일 끝나면 자주 밥도 먹으러 가고 했었지.

그러던 어느날, 선배가 요즘 곤란한 일이 있다고 말을 꺼내는거야.

늘 신세 지고 있었으니, 뭐 힘이 될 수 있는게 있으면 당연히 도와드리고 싶었지.



그래서 뭐가 곤란하냐고 물어봤어.

선배 이야기는 이런 거였어.

매일 아침 출근하려고 나설 때, 언제나 집 앞에 늘 같은 브랜드 담배곽이 놓여 있다는거야.



그 선배는 담배는 피우지도 않는데다 엄청 싫어해서 스스로 샀을리도 없고.

누가 장난을 치는건가 싶으면서도 무슨 목적으로 그러는지 알 수가 없고 좀 기분도 나쁘고.

이 정도 수준의 장난은 경찰에 신고해도 딱히 해결해 주지도 않을테니 어째야 할지 모르겠다는 이야기였어.



이야기를 들을 때는 확실히 기묘한 일이다 싶었지만 별로 특별할 것 없이 그것 뿐이었어.

아침에 일어나면 담배가 매일 집 앞에 놓여 있다니, 딱히 손해 보는 일도 아니잖아? 라는 게 솔직한 생각이었지.

그걸 그대로 선배에게 말했더니, [뭐, 그것도 그러네.] 라며 납득한 것도 못한 것도 아닌 묘한 표정을 지으며 그날은 헤어졌지.



일주일 정도 지난 뒤였으려나.

이번에는 선배 집으로 오라는 연락을 받았어.

어쩐지 지난번 그 이야기를 이어서 할 거 같다는 예감이 들더라.



내 생각대로 선배는 [그 담배 일 말이야, 해결됐다.] 라고 말했어.

나는 누가 담배를 갔다놨는지 물어봤지.

그랬더니 [내가 집 앞에 놓고 있더라고.] 하고 대답하더라.



결국 선배는 집 앞에 감시 카메라를 설치했다는 거 같아.

경찰에 신고를 하던, 스스로 해결을 보던 일단 영상으로 증거를 남겨놔야겠다 싶더래.

뭐, 확실히 증거 없이는 아무도 신경 써주지 않을 일이겠지.



아무튼 그랬더니, 새벽 2시쯤에 선배가 집에서 나오는 게 영상에 찍혀 있더라는거야.

30분 정도 지난 뒤, 다시 집 앞으로 돌아오더니 담배곽을 복도에 놓아두더래.

그리고는 카메라를 바라보며 기분 나쁜 미소를 히죽히죽 지으며 서 있더란다.



며칠이고 계속 찍어봤지만, 그런 영상이 이어졌다고 선배는 말했어.

하지만 선배 스스로는 그런 기억이 없어서, 어쩐지 기분이 나빠서 영상은 다 지워버렸다고 하더라.

그 후로도 나는 선배가 다시 다른 곳으로 전근 가기까지 이전과 같은 관계를 이어나갔지만, 어쩐지 그 사건에 대해서는 다시 말하면 안될 것 같은 기분에 다시 입에 올리지 않았어.



딱 한가지 선배한테는 말할 수 없던 게 있었거든.

선배네 집에서 담배곽 이야기를 듣던 때, 그 사람 계속 히죽히죽 웃고 있었어.

아마 내 추측이지만, 영상 속에서 히죽거렸다던 그 미소 그대로가 아니었을까.



그러니까 담배곽은 전근갈 때까지 계속, 매일 집 앞에 놓여있던 게 아닐까 하고 멋대로 여기는거지.

 

 

 

  1. 오늘의 괴담은 선배의 집 앞, 매일 놓여있던 의문의 담배곽에 관한 이야기.
    스스로가 기억하지 못하면서도 같은 행동을 반복하고 있다니.
    몽유병 같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이야기를 하며 히죽거리던 선배의 모습이 오싹합니다.
    원인을 알고서도 멈추려 하지 않았다는 것도 마음에 걸리는 이야기네요.
  2. 그런데, 1LDK는 무슨 의미인가요?
  3. 오랜만이시네요 기다렸어요
  4. 도미너스 2021.12.15 23:06
    생각나서 들려봤는데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왔네요.
    이번 이야기도 재미나게 보고 갑니다.
  5. 공업용수 2021.12.16 05:48
    안녕하세요^^무서운 이야기를 유튜브로 자장가처럼 들어오다가 최근에 괴담의중심 이라는 블로그를 알게되었고 늘재미있게 보고있습니다
    유튜브로 많은 공포이야기를 접하고 괴담의중심에서 운영자님께서 올려주시는 무서운이야기를 읽어보면서 저도 작게나마 유튜브로 무서운 이야기를 낭독해주는 일에 도전하고 싶다는 생각이들었습니다
    혹시 유튜브에 도전하게 되면 운영자님의 괴담을 정확한 출처와 주소 ,성함을 밝히고 운영자님의 이야기를 유튜브 구독자님들께도 들려드려도 될까요?
  6. zlahWpdp 2021.12.17 17:09
    지리고 갑니다.
  7. 기다리고 기다리던 괴담이 ㅠ 이제는 완연한 겨울이네요..
    주인장님도 추운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구, 행복한 하루 되세요.
  8. 히죽거리는 표정이 그려져서 소오름
  9. 피우지도 않을 담배를 사기 위해서 매달 자신도 모르게 월급을 쓰고 있던 것이 진정한 공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