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300x250

 

 

전에 있었던 일인데 말이야.

부동산 쪽 영업을 하던 무렵, 어느 중고주택 매입 절차를 밟고 있었어.

리모델링해서 판매하려고 업자랑 같이 실내 상황도 확인하고, 계획도 잡는 도중이었지.



그 집 자체는 평범한 2층짜리 중고주택이었고 상태도 꽤 괜찮아서 금방 팔릴 거 같다고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이었어.

원래 주인은 빚 때문에 옴짝달싹 못하게 되는 바람에 팔 수 밖에 없었다고 하더라고.

뭐, 흔히 있는 일이지.



하지만 그 집에는 한가지 이상한 게 있었어.

2층 가장 안쪽 방, 아마 창고로 썼던 방 같은데, 거기 쓸데없이 고급진 캐리어 가방이 놓여 있던거야.

집 안에 다른 짐은 하나도 없었는데, 그 캐리어 가방 하나만 덩그러니 놓여있는게 어쩐지 이상한 분위기였어.



그건 그렇고, 이렇게 회사랑 개인이 부동산 거래를 할 때는 기본적으로 금전 거래가 끝난 뒤에는 집에 남아있는 물건의 처리에 대해서는 판매한 사람도 토를 달 수 없게 계약서에 써놓는단 말이지.

집에 남아있는 물건을 처리했다가 나중에 괜히 분쟁거리가 일어나지 않도록 말이야.

그러니까 해체업자나 폐품회수 업자, 그리고 부동산 업체 사람들이 사들여서 작업하는 집에 값나가는 물건이 있으면 그걸 가져가는 경우도 왕왕 있어.



규정대로는 그렇게 하면 안되지만, 묵인하고 넘어가는 일이 많으니까.

그 때도 같이 간 업자가 그 캐리어 가방을 들고서는 [가져가서 안에 뭐 들었는지 확인해 볼게요.] 라고 말했지만, 딱히 말리지는 않았어.

실제로 나중에 찾아보니 꽤 고급 브랜드였으니, 그냥 버리기도 아까웠고.



하지만 자물쇠가 제대로 잠겨있어서 그 집에서는 열어보지 못했고, 업자는 사무실에 돌아가서 공구로 열어보겠다며 캐리어 가방을 차에 싣고 가버렸어.

그날 밤, 업자한테 전화가 왔다.

캐리어 가방을 공구로 열고 있는데, 안에 뭐가 들어있는지 보고하겠다는 거였어.



그런데 말이야, 공구를 우당탕탕 다루며 작업하는 업자와 통화하는 사이, 뭔가 이상한게 느껴지는거야.

어쩐지 잡음이 엄청 심했어.

축제 한가운데, 사람들이 넘치는 한가운데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이라고 하면 전해지려나?



[혹시 누가 옆에 있나요?] 하고 물어봤지만, 아무도 없다는 대답만 돌아왔지.

하지만 캐리어 가방을 여는 작업이 이어지는 사이, 잡음은 점점 더 심해져만 갔어.

그런데 업자가 [조금만 있으면 열리겠네요.] 라고 말한 순간, 그 잡음이 한순간 싹 사라지는거야.



너무 무서워서 나는 그 가방 안 여는 게 낫겠다고 말하려 했어.

하지만 그 순간, [아, 열렸다.] 하는 목소리가 들려왔어.

그리고 곧바로 전화가 끊겼지.



황급히 다시 걸어봤지만, 업자는 결코 전화를 받지 않았어.

그 다음날 출근하니까 그쪽에서 일하는 작업원이 전화를 걸어오더라.

[어제 갑자기 사장님이 행방불명되셨어요. 혹시 아시는 게 있으신가요?]



미안한 일이지만, 나는 모른다고 대답해버렸어.

그치만 말할 수도 없잖아.

사라진 원인이 캐리어 가방을 열어서 그렇다니.



그 후 업자는 결국 행방불명으로 처리되고 말았어.

사무실에 남겨져 있던 캐리어 가방은 다른 폐기물품이랑 같이 업체 측에서 처리한 모양이더라.

확실하게 말하지 못하는 건 그 업자처럼 누가 또 캐리어 가방에 눈독을 들이고 가져갔을지도 모르니까 말이야.



너무 오래되서 어느 브랜드 가방이었는지도 까먹었지만, 새까맣고 꽤 튼튼한 타입이었어.

무슨 수를 써도 열리지 않는 캐리어 가방을 발견하게 된다면, 굳이 열지 않는 편을 추천하고 싶네.

 

 

 

  1. 오늘의 괴담은 리모델링을 앞둔 집에 남겨져 있던 알 수 없는 캐리어 가방에 대한 이야기.
    가방 안에는 도대체 무엇이 봉인되어 있던걸까요.
    잡음이 점점 심해지다가 딱 열리는 순간 사라지다니...
    수화기 너머로도 그 공포가 충분히 전해졌을 것 같습니다.
    과한 호기심은 화를 부르는 것 같네요.
  2. ㅇㅁㅇ 2021.12.21 16:29
    주인장님 오랜만입니다!!
  3. 밀랍술사 2021.12.25 04:02
    캐리어(들어가면 못 나옴)
  4. 지나가던놈 2021.12.28 16:30
    미믹...